Hotel review: Nice Palace Hotel in BKK

I moved into another hotel the day before I go to CNX by bus. The hotel was near the Mo chit bus terminal and Chatuchak Weekend Market(aka J.J), the biggest market in BKK. I had to consider the both places distance and I really didn’t have much time so just booked the hotel the night before I go.

 

This Nice Palace Hotel Pros and Cons included my personal opinions.

 

Pros

  • From Chatuchak Weekend Market(aka J.J) to the hotel about 10 min by tuk tuk
  • To Mo chit bus terminal about 10 min by taxi
  • Not really old air condition
  • No electronic coffee pot but if you ask them they’ll offer you hot water in the kettle.
  • Free WiFi
  • What people said it’s a fare price for one night

 

Cons

  • It could be nice like the name maybe 20 years ago.
  • Not much interesting places around 10 min by walk.
  • An old taxi driver on the lobby is keep asking you with expensive price.
  • Looks like more than 20 years old interior with facilities in and out side.
  • No amenities.
  • No hair dryer in the room even if you ask, they don’t have even one.
  • Everything was too old in the room. Door, bed, toilet, TV, balcony looks no used for a longtime.
  • Never stop machine noisy from outside.

 

Front desk morning staff showed me a memorable service when I check out. There was a little misunderstanding for the payment and the staff, an middle aged woman showed me very cold shoulder. It’s case by case but thinking about it now, I should’ve gone to a guest house. What can I say it’s already happened.

 


 

버스로 치앙마이를 가기 전 날 호텔을 옮겼다. 그 호텔은 모칫 버스터미널과 가까웠고, 방콕에서 가장 큰 시장인 짜뚜짝 주말시장과도 가까운 편이었다. 두 장소의 거리를 고려해야했고 시간이 정말 없었기에 호텔에 가기 전 밤에 예약을 했다.

 

Nice Palace Hotel 장단점 (개인 의견 포함됨)

장점

  • 짜뚜짝 시장에서 호텔로 돌아올 때 툭툭으로 10분 정도 걸렸던 걸로 기억.
  • 모칫 터미널역까지 택시로 10분 정도.
  • 에어컨은 그리 오래된 것이 아님.
  • 전기커피포트는 없고, 뜨거운물을 요청하면 주전자에 물을 가져다 줌.
  • 무료 WiFi
  • 호텔 리뷰에서는 하루에 이 가격이면 괜찮다고들 했음.

 

단점

  • 20년쯤 전에는 이름처럼 좋은 궁전이었을지도 모름.
  • 걸어서 10분 이내의 거리에 눈에 띄게 가볼만한 곳은 없음.
  • 나이 든 택시기사님이 로비에 상주하면서 손님이 오면 따라다니며 비싼 가격을 부름.
  • 건물 안팍으로 20년도 더 되어보이는 낡은 인테리어와 시설들.
  • 어메니티도 없음.
  • 요청해봐도 호텔 내에 드라이어기 같은 건 없음.
  • 방의 모든 것은 낡을 대로 낡았음. 방문, 침대, 화장실,  TV, 발코니(오래사용 않한 듯해보임)
  • 밖에서 기계소리가 끊임없이 들려옴.

 

체크아웃 할 때 프론트 오전 근무 직원이 기억에 남을만한 서비스를 보여줬음.  호텔비 지불에 대한 사소한 오해가 있었는데 중년여성인 그 직원이 정말 냉정하게 대해줌.(굳이 그럴 필요 없었음에도) 경우에 따라 다르겠지만, 지금 그 일을 생각해보니 그냥 게스트하우스에 가는 게 나을 뻔 했을 듯. 이미 일어난 일이니 어쩔 수 없지만.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