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 finding a small happiness_2

I like espresso, long black, americano, latte etc and all kinds of coffees. Also more than seven years I’m drinking cold brew. Anyway in BKK(Bankok) and CNX(Chiang mai), the coffee price wasn’t really cheap then I expected. I know we are visiting a cafe not only for coffee but for enjoy the mood and so on. Looking back coffee price from cafes wasn’t that cheap in Philippines too.

 

Try1. The worst coffee in BKK

I didn’t stay long in BKK so I had only a few cups of coffee there. I saw some of people buying coffee when I’m passing by the cafe in Soi Sukhumvit 55 Rd, so I tried their americano. It  was made from not fresh bean and it was just a black colored water which I paid for. I can’t believe they still selling coffees. 😦

 

Try2. Lawson could be an alternative for espresso or americano

Next day after check-out the hotel I went to a Lawson convenient store for a quick breakfast before I move to another hotel for taking a bus to CNX. There was a coffee machine and I had americano with a sandwich. The coffee taste was so much better than yesterday’s. Lawson won the cafe. If you don’t want to go to a cafe but still want a good coffee in BKK, I think Lawson with coffee machine could be an alternative. Plus it’s much cheaper than cafes’ coffee. It’s only my opinion and I didn’t have chance to go to the other Lawson also I couldn’t find Lawson in Chiang mai(CNX).

 

Try3. To find out if it’s the one.

In CNX, I tried maximum two cups of coffees(because of the caffeine) every day and almost all cafes I have been, used fresh beans but it was not easy to find a not too sour espresso. I’m used to prefer balanced or bitter with sweetness tasty. Even so, many of coffees were quite strongly sour for me included the cafes which people gave 4 or 5 stars in google. I went to one of the famous cafe with 4 and half stars near Thapae gate, their long black was close to ameircano with one shot. Also it wasn’t that fresh though. It was the worst coffee in CNX for me. I think latte’s milk hide the coffee taste so people loves it and give stars. In CNX I searched for cafes with good coffee, restaurants with good food all from google and naver(google in Korea) and I had to go there and try whatever it is to know if it’s good for me too.

 

Try4. My coffee antenna was not sleeping.

I was riding a bicycle in the morning and I saw a Thai map on the cafe’s wall and I had that feeling I should stop. With sudden stop the bicycle, I went inside to grab a coffee. They were using Chiang mai beans and the price was for 20 or 30baht cheaper than around cafes. I drunk espresso which was fresh and the balance was not bad I think. My antenna for find out a good coffee wasn’t broken yet. Only one thing, the furnitures were vintage style and it doesn’t sound harmonized with playing club music at that time. Last day in CNX, I wanted to go to the cafe again, but I couldn’t find the location it was even near the hotel I was staying. I should’ve remember the cafe’s name and it’s all because of I’m bad at finding location. I just had to buy coffee from another cafe.

20181015_DSC2533

 

Try5. Follow bloggers’ favorite cafe

Through searching on the internet, I found a cafe that could make you feel in the forest. I never have been that kind of cafe before and it was interesting. The cafe’s name also Fern forest cafe. As soon as I entered the entrance the mood captured my eyes. It’s like I could see little fairies through the sunlights.

I sat a low table right next to a big tree without parasol. After served brunch for French toast with bacon, americano and a chocolate cake I ordered, I had not much time to enjoy it. There were the artificial humidifier regularly making humid with water on the every trees around. It was coming down to the table directly. So my food had to sacrifice for enjoying the nice atmosphere. I already once moved to another table from a little shaky table so I choose not to move again. I realized importance of sitting parasol table. For the food and coffee taste were so so for me but at least I could have been avoided the strong sunshine outside of the cafe and enjoyed to sitting there.

20181014_DSC2373

20181014_DSC2371

 

Try6. Bring home Thai’s black tea

Many of bloggers recommended Thai tea. Not once but try as many as you can before you come home. I didn’t try it as much as coffee but I agreed with people about Thai tea. Wherever I choose to order Thai tea(included milk) there was no fail for me. So I bought Chiang mai black tea as leafs. Actually I don’t drink milk often so I just tried those with hot water. Compare to cheap black tea I bought from India through ebay, Chiang mai’s black tea needs more character with more aroma. And the Thai tea from Thai and below the tea photo’s color are bit different. Below one is what we used to see as black tea and the Thai tea from Thai is more close to orange color. I searched a little bit and someone say for the orange color it’s because of the artificial colored in Thai tea about that I’m not sure.

20181025_DSC2949

 

20181025_BTfro

After taste Thai black tea at home, I was wondering why the Thai tea(included milk) I had in Chiang mai was all good?

A. I bought a wrong brand black tea

or

B. I needed to add some hot milk with sweetened condensed milk which was used for many kinds of drinks in Thailand.

C. It was because of I was in Thai.

Anyway wow, I didn’t know that I have so much to talk about beverages I had in Thai.

 


 

나는 에스프레소, 롱블랙, 아메리카노, 라떼 등 모든 커피들을 좋아한다. 또한 7년 이상 콜드브루 커피를 마셔왔다. 어쨌든 방콕과 치앙마이에서의 커피값은 생각보다 싸지는 않았다. 카페에 꼭 커피만을 마시러 가는 게 아닌 그 분위기를 즐긴다거나 하기 위함인 건 나도 안다. 돌이켜보면 필리핀 카페들의 커피값도 그리 싸지는 않았다.

시도1. 방콕에서의 최악의 커피.

방콕에서는 오래 머물지 않았기에 겨우 몇 잔의 커피를 마셔보았다. 소이 스쿰빗 55길에 있는 카페를 지나가려는데 몇 몇 사람들이 커피를 사는 것을 보았다. 그래서 나도 그 집에서 아메리카노를 마셨다. 그건 신선하지 않은 원두로 내린 커피였는데 돈주고 산 그냥 검은색의 물이었다. 그 집이 계속 커피를 판다는 사실이 믿지기 않는다.

 

시도2. 로손 편의점 에스프레소나 아메리카노가 대안이 될 수도.

다음 날 호텔에서 체크아웃을 하고 치앙마이로 가는 버스를 타기 위한 다른 호텔로 가기 전에 대충 아침시가를 하려고 로손 편의점에 갔다. 커피 머신이 보였고, 샌드위치와 아메리카노를 마셨다. 커피맛은 어제보다 훨~~씬 좋았다. 로손이 그 카페를 이긴 것이다. 방콕에서 만약 카페에 가고 싶지 않은데 그래도 괜찮은 커피를 마시고 싶다면 로손이 카페 커피의 대안이 될 수 있다. 게다가 가격도 저렴하다. 다른 로손 점포에는 가보지 못했으므로 어디까지나 개인 의견일 뿐이며, 치앙마이에서는 로손을 보지 못했다.

 

시도3. 맛있는 커피인지 찾아내기 위해서.

치앙마이에서는 매일 최대 2잔의 커피(카페인 때문에)를 마셨는데 내가 가본 거의 모든 카페가 사용한 원두는 신선했지만, 신맛이 나지 않는 에스프로소를 찾는 일은 쉽지 않았다. 나는 균형이 맞거나 쓴맛과 단맛이 석인 맛을 좋아하는 편이지만 그렇다고 해도 많은 카페들의 커피는 나에게  꽤 강하게 신편이었다. 그 카페들 중에는 구글에서 4~5개 별을 받은 매장들도 포함된다. 타페게이트 근처에 별점 4개 반을 받은 유명한 카페에 있는데 롱블랙 커피는 에스프레소 샷 1컵을 넣은 아메리카노에 가까웠다. 그리고 그리 신선하지도 않았기에 나에게 있어 그 집 커피가 치앙마이에서의 최악의 커피였다. 내 생각에 라테의 우유가 커피 맛을 숨겨주었기에 사람들이 그 집 커피를 좋아하고 별점을 준 것 같다. 구글과 네이버에서 치앙마이의 맛있는 커피집과 맛있는 음식의 식당을 찾았는데 나에게도 그게 맛있는지 알기 위해서는 내가 찾은 그곳에 가서 뭐든간에 맛을 봐야 했다.

 

시도4. 나의 커피 안테나는 잠들지 않았다.

아침에 자전거를 타고 있었고, 카페의 벽에 타이 지도를 보고는 멈춰야 한다는 느낌이 들었다. 갑작스럽게 자전거를 멈추고 얼른 커피를 한잔 마시러 갔다. 그 매장은 치앙마이산 원두를 사용중이었고 커피값은 주변 카페보다 20~30바트는 더 저렴했다. 에스프레소를 마셨는데 신선하고, 균형이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다. 괜찮은 커피를 찾아다니는 내 안테나가 아직 망가지지 않았음을 알았다. 딱 하나, 가구들은 빈티지 스타일이었는데, 그 시간에 틀었던 클럽 음악과는 조화롭게 어울리지 않았다. 치앙마이의 마지막 날, 그 카페에 다시 가고 싶었는데 호텔과도 가까웠음에도 불구하고 그 위치를 못찾았다. 그 카페의 이름을 기억했어야 했는데, 이게 다 내가 길치이기 때문이었다. 그냥 다른 카페에서 커피를 사마셔야했다.

 

시도5. 블로거들이 좋아하는 카페 따라가기

인터넷 검색을 통해 숲 속에 있는 듯한 느낌을 주는 카페를 찾았다. 그런 카페에는 가본 적이 없었기에 흥미로웠다. 카페 이름 또한 펀 포레스트 카페였다.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그 분위기가 내 눈을 사로잡았다. 쏟아지는 햇살에서 요정을 볼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었다.
큰 나무 옆, 파라솔이 없는 낮은 테이블에 앉았다. 주문한 프렌치 토스트와 베이컨, 아메리카노 그리고 초콜릿 케익 한 조각이 나왔으나 그걸 즐길 여유가 없었다. 주변 나무 위에서 정기적으로 수분을 뿌리는 가습기가 있었고 그 습기가 테이블로 바로 내려 앉았다. 고로 멋진 분위기를 위해 음식들이 희생해야 했다. 삐걱거리던 테이블에서 이미 한차례 옮긴 거여서 테이블을 다시 옮기지는 않기로 했다. 파라솔 테이블에 앉아야 하는 중요성을 깨달았다. 음식과 커피 맛은 그저 그랬는데 카페 밖의 뜨거운 햇살도 피할 수 있었고 앉아있는 것도 즐거웠다.

 

시도6. 태국의 홍차를 집에 데려오다.

많은 블로거들이 타이티를 추천하면서 한번만 마시지 말고 집에 오기 전까지 최대한 자주 마시라고 했다. 커피만큼 많이 마시지는 않았지만 타이티의 추천에 동의했다. 어디서 타이티를 주문했든 실패한 적이 없었다. 그래서 치앙마이 블랙티(티백이 아닌 잎)를 샀다. 사실 난 우유를 그리 자주 마시지 않아서 그 홍차를 뜨거운 물에 우려 마셨다. 이베이에서 산 저렴한 블랙티와 비교해보면, 치앙마이의 블랙티는 맛이나 향에 캐릭터가 좀 더 필요한 것 같다. 타이에서 마신 타이티와 아래 사진의 블랙티의 색은 조금 다른 편이다. 아래의 사진은 우리가 보통 보았던 블랙티의 색이고, 타이에서 마셨던 타이트는 좀 더 오렌지색에 가깝다. 조금 검색을 해보았는데 누군가 말하길 타이티에 인공색이 들어갔기 때문이라고도 하는데 자세한 건 나도 모르겠다.

 

집에서 타이홍차를 마셔본 후, 내가 치앙마이에서 마셨던 타이티는 어째서 모두 맛있었을까 궁금해졌다.

A. 내가 블랙티 브랜드를 잘못 샀다.

B. 뜨거운 우유와 태국의 많은 음료에 첨가되는 연유를 섞어야 그런 맛이 나는 것이다.

C. 태국에서만 볼 수 있는 맛이다.

어쨌든 내가 태국에서 마셨던 음료들에 대해 이렇게 할 말이 많을 줄은 몰랐다.

Thai’s the famous food

I forgot to write about these food on earlier post.

I went out the hotel to have lunch. I had no information about the area so just walked Sutthisan Winitchai Rd to looking for a local restaurant. And I choose a restaurant with locals having lunch. Around the restaurant some shops were looked not open up anymore or very old local shops opened up. The area was definitely not for tour. When I went this local restaurant the owner didn’t speak English but luckily a local customer who was having lunch there helped me out to order. I was thankful that she explained me the menu in English.

Finally I had the most famous hot soup in Thai named tom yum or tom yam kung.

In Thai tom yum or tom yam kung(ต้มยำกุ้ง) means

Tom – boiled

Yam or yum – spicy and sour

kung – shrimp(the last word could be change by the ingredients)

20181012_Tomyam

I have heard the name tom yam kung alot in Korea but I actually didn’t even know what kind of food it is. I don’t know how to describe the taste of it. I was alright for spicy and sour except coriander. When I’m ordering forgot to say excluded coriander, but Thai might think without coriander is not real tom yam kung. I would say it’s kind of food need more experience to get used. I really tried to eat the fresh ingredients not to waste of it.

20181012_somtam

Som tam(ส้มตำ) means

som- sour

tam- crush and mix

 

20181012_fried-rice

Khao phat

Khao-rice

phat: stir-fried

It’s fried rice which was another easy and good dish I tried.

 

I ordered for three menus which were all first time to eat and som tam served first. The owner was saying something in Thai and showing me fried chicken and the som tam dish with holding. It sounds like som tam with fried chicken is good. Anyway I didn’t understand her Thai and thought she was offering the fried chicken for me. And after the lunch, when I’m paying for the food she showed me her hand writing receipt as four menus. Then I realized the chicken needed to pay. I was too naive for that moment but it was tasty so I didn’t feel bad. Like her recommend, som tam was good with fried chicken. It was similar to Korean style radishes pickle with fried chicken.

 


 

이전에 올렸던 포스팅에 잊고 올리지 못한 음식들.

점심을 먹으러 호텔에서 나왔다. 그 지역에 대한 정보가 없어서 Sutthisan Winitchai 길을 걸으며 지역 식당을 찾아보았다. 그리고는 현지인들이 점심식사 중인 식당을 골랐다. 그 식당 주변의 가게들은 영업을 중단했거나 아주 오래된 지역 가게들만 운영중이었다. 그 지역은 확실히 투어를 할 곳은 아니었다. 내가 간 지역 레스토랑의 사장님이 영어를 하실 줄 모르셨는데, 다행히도 식사 중이었던 현지인 손님이 메뉴들을 영어로 설명해주고 주문도 도와주셨다. 그 분의 메뉴 설명이 정말 감사했다.

마침내 말로만 듣던 그 유명한 태국음식인 똠얌꿍을 맛보았는데 그게 어떤 음식인지는 사실 잘 몰랐다. 그 맛을 뭐라고 표현해야할 지 모르겠다. 주문을 할 때 고수를 빼달라는 말을 잊었는데, 태국인들이 고수를 빼면 진짜 똠얌꿍이 아니라고 할지도 모르겠다. 이 음식은 익숙해지는데 경험이 좀 필요한 음식이라고 하겠다. 신선한 재료들을 낭비하고 싶지 않아 정말 최선을 다해서 먹었다.

태국어로 똠얌꿍의
똠: 삶은, 끓은
얌ro윰: 맵고 신맛의
꿍: 새우(들어간 재료에 따라 마지막 단어가 바뀔 수 있다고 함)

쏨땀의
쏨: 시다
땀: 으깨고 섞은

카오팟
카오: 쌀
팟: 볶다

말 그대로 볶음밥인데 쉽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또 하나의 메뉴였다.

 

3가지 메뉴를 주문했는데 모두 먹어본 적 없는 음식들이었으며 쏨땀이 먼저 서빙되었다.
사장님께 손에 솜땀 접시와 후라이드 치킨 접시를 들고는 태국어로 말을 뭐라뭐라 하셨는데 쏨땀과 후라이드 치킨이 잘 어울리는 음식이라는 뜻같았다. 어쨌든 나는 그분의 말씀을 전혀 알아듣지 못했고 치킨을 나에게 무료로 주는 거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점심식사 후에 음식값을 내려고 할 때 사장님께서 손글씨로 쓴 영수증을 보여주셨는데 4가지 음식이 적혀 있었다.
그제야 치킨도 사먹어야 하는 것을 깨달았다. 내가 너무 순진했던 것이었지만, 맛은 있었기에 기분이 나쁘지는 않았다. 사장님의 추천처럼, 솜땀은 후라이드 치킨과 잘 어울렸다. 한국의 후라이드 치킨과 무우피클 같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