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ang mai night

I think Chiang mai local people usually go out about sunset time.  As a traveler I had no choice even if so hot outside. Chiang mai the name sounds very calm but the city is quite busy at nights by many cars and bikes.

There is a small and casual jazz bar named ‘North East’ near the hotel Le canal boutique which I had staying. The bar name keep remained me of brand North face. ㅎㅎ

Like I wrote earlier the hotel review there’s pros and cons if you stay near the jazz bar. This time I am talking about pros. 🙂

I want to show you one of the nights of Chiang mai with short videos. Please click to my instagram.

20181015_DSC2484

It’s very casual and I think people love that bar. Because of the bar is near the hotel, when I’m coming back to the hotel I stopped by there. First time I went to the bar, a woman singer sang a song and people really enjoyed it. Also there were a video shooting for her at that time. Maybe she is a famous singer. The bar was crowded with people every nights.

If you can’t find the location of bar, you should search for North gate(Changpuak gate). It’s just opposite of the gate.

 

 

 

 

 

Baan Kang wat_The art village

Baan Kang wat is an artiest village in Chiang Mai(CNX). There is a similar village in Paju, Korea named Heyri villege.

I went there by taxi and it was not that far from the city. It’s not a huge place but quiet, cozy and greenery. There was no air conditioner (maybe every shop) but I could stand to look around. There is also a book cafe and I could read a book with Thai tea.

20181016_DSC2635

collect

 

https://www.instagram.com/Elimai909/

You can visit below my instagram for more photos.

Here are the name of the shops
Enough for life
Mahasamut Library
Jibberish
gallery Kng Wat
@Home
.
.
.
I didn’t try but there are some classes you can book to making things and drawing etc.

To finding a small happiness_2

I like espresso, long black, americano, latte etc and all kinds of coffees. Also more than seven years I’m drinking cold brew. Anyway in BKK(Bankok) and CNX(Chiang mai), the coffee price wasn’t really cheap then I expected. I know we are visiting a cafe not only for coffee but for enjoy the mood and so on. Looking back coffee price from cafes wasn’t that cheap in Philippines too.

 

Try1. The worst coffee in BKK

I didn’t stay long in BKK so I had only a few cups of coffee there. I saw some of people buying coffee when I’m passing by the cafe in Soi Sukhumvit 55 Rd, so I tried their americano. It  was made from not fresh bean and it was just a black colored water which I paid for. I can’t believe they still selling coffees. 😦

 

Try2. Lawson could be an alternative for espresso or americano

Next day after check-out the hotel I went to a Lawson convenient store for a quick breakfast before I move to another hotel for taking a bus to CNX. There was a coffee machine and I had americano with a sandwich. The coffee taste was so much better than yesterday’s. Lawson won the cafe. If you don’t want to go to a cafe but still want a good coffee in BKK, I think Lawson with coffee machine could be an alternative. Plus it’s much cheaper than cafes’ coffee. It’s only my opinion and I didn’t have chance to go to the other Lawson also I couldn’t find Lawson in Chiang mai(CNX).

 

Try3. To find out if it’s the one.

In CNX, I tried maximum two cups of coffees(because of the caffeine) every day and almost all cafes I have been, used fresh beans but it was not easy to find a not too sour espresso. I’m used to prefer balanced or bitter with sweetness tasty. Even so, many of coffees were quite strongly sour for me included the cafes which people gave 4 or 5 stars in google. I went to one of the famous cafe with 4 and half stars near Thapae gate, their long black was close to ameircano with one shot. Also it wasn’t that fresh though. It was the worst coffee in CNX for me. I think latte’s milk hide the coffee taste so people loves it and give stars. In CNX I searched for cafes with good coffee, restaurants with good food all from google and naver(google in Korea) and I had to go there and try whatever it is to know if it’s good for me too.

 

Try4. My coffee antenna was not sleeping.

I was riding a bicycle in the morning and I saw a Thai map on the cafe’s wall and I had that feeling I should stop. With sudden stop the bicycle, I went inside to grab a coffee. They were using Chiang mai beans and the price was for 20 or 30baht cheaper than around cafes. I drunk espresso which was fresh and the balance was not bad I think. My antenna for find out a good coffee wasn’t broken yet. Only one thing, the furnitures were vintage style and it doesn’t sound harmonized with playing club music at that time. Last day in CNX, I wanted to go to the cafe again, but I couldn’t find the location it was even near the hotel I was staying. I should’ve remember the cafe’s name and it’s all because of I’m bad at finding location. I just had to buy coffee from another cafe.

20181015_DSC2533

 

Try5. Follow bloggers’ favorite cafe

Through searching on the internet, I found a cafe that could make you feel in the forest. I never have been that kind of cafe before and it was interesting. The cafe’s name also Fern forest cafe. As soon as I entered the entrance the mood captured my eyes. It’s like I could see little fairies through the sunlights.

I sat a low table right next to a big tree without parasol. After served brunch for French toast with bacon, americano and a chocolate cake I ordered, I had not much time to enjoy it. There were the artificial humidifier regularly making humid with water on the every trees around. It was coming down to the table directly. So my food had to sacrifice for enjoying the nice atmosphere. I already once moved to another table from a little shaky table so I choose not to move again. I realized importance of sitting parasol table. For the food and coffee taste were so so for me but at least I could have been avoided the strong sunshine outside of the cafe and enjoyed to sitting there.

20181014_DSC2373

20181014_DSC2371

 

Try6. Bring home Thai’s black tea

Many of bloggers recommended Thai tea. Not once but try as many as you can before you come home. I didn’t try it as much as coffee but I agreed with people about Thai tea. Wherever I choose to order Thai tea(included milk) there was no fail for me. So I bought Chiang mai black tea as leafs. Actually I don’t drink milk often so I just tried those with hot water. Compare to cheap black tea I bought from India through ebay, Chiang mai’s black tea needs more character with more aroma. And the Thai tea from Thai and below the tea photo’s color are bit different. Below one is what we used to see as black tea and the Thai tea from Thai is more close to orange color. I searched a little bit and someone say for the orange color it’s because of the artificial colored in Thai tea about that I’m not sure.

20181025_DSC2949

 

20181025_BTfro

After taste Thai black tea at home, I was wondering why the Thai tea(included milk) I had in Chiang mai was all good?

A. I bought a wrong brand black tea

or

B. I needed to add some hot milk with sweetened condensed milk which was used for many kinds of drinks in Thailand.

C. It was because of I was in Thai.

Anyway wow, I didn’t know that I have so much to talk about beverages I had in Thai.

 


 

나는 에스프레소, 롱블랙, 아메리카노, 라떼 등 모든 커피들을 좋아한다. 또한 7년 이상 콜드브루 커피를 마셔왔다. 어쨌든 방콕과 치앙마이에서의 커피값은 생각보다 싸지는 않았다. 카페에 꼭 커피만을 마시러 가는 게 아닌 그 분위기를 즐긴다거나 하기 위함인 건 나도 안다. 돌이켜보면 필리핀 카페들의 커피값도 그리 싸지는 않았다.

시도1. 방콕에서의 최악의 커피.

방콕에서는 오래 머물지 않았기에 겨우 몇 잔의 커피를 마셔보았다. 소이 스쿰빗 55길에 있는 카페를 지나가려는데 몇 몇 사람들이 커피를 사는 것을 보았다. 그래서 나도 그 집에서 아메리카노를 마셨다. 그건 신선하지 않은 원두로 내린 커피였는데 돈주고 산 그냥 검은색의 물이었다. 그 집이 계속 커피를 판다는 사실이 믿지기 않는다.

 

시도2. 로손 편의점 에스프레소나 아메리카노가 대안이 될 수도.

다음 날 호텔에서 체크아웃을 하고 치앙마이로 가는 버스를 타기 위한 다른 호텔로 가기 전에 대충 아침시가를 하려고 로손 편의점에 갔다. 커피 머신이 보였고, 샌드위치와 아메리카노를 마셨다. 커피맛은 어제보다 훨~~씬 좋았다. 로손이 그 카페를 이긴 것이다. 방콕에서 만약 카페에 가고 싶지 않은데 그래도 괜찮은 커피를 마시고 싶다면 로손이 카페 커피의 대안이 될 수 있다. 게다가 가격도 저렴하다. 다른 로손 점포에는 가보지 못했으므로 어디까지나 개인 의견일 뿐이며, 치앙마이에서는 로손을 보지 못했다.

 

시도3. 맛있는 커피인지 찾아내기 위해서.

치앙마이에서는 매일 최대 2잔의 커피(카페인 때문에)를 마셨는데 내가 가본 거의 모든 카페가 사용한 원두는 신선했지만, 신맛이 나지 않는 에스프로소를 찾는 일은 쉽지 않았다. 나는 균형이 맞거나 쓴맛과 단맛이 석인 맛을 좋아하는 편이지만 그렇다고 해도 많은 카페들의 커피는 나에게  꽤 강하게 신편이었다. 그 카페들 중에는 구글에서 4~5개 별을 받은 매장들도 포함된다. 타페게이트 근처에 별점 4개 반을 받은 유명한 카페에 있는데 롱블랙 커피는 에스프레소 샷 1컵을 넣은 아메리카노에 가까웠다. 그리고 그리 신선하지도 않았기에 나에게 있어 그 집 커피가 치앙마이에서의 최악의 커피였다. 내 생각에 라테의 우유가 커피 맛을 숨겨주었기에 사람들이 그 집 커피를 좋아하고 별점을 준 것 같다. 구글과 네이버에서 치앙마이의 맛있는 커피집과 맛있는 음식의 식당을 찾았는데 나에게도 그게 맛있는지 알기 위해서는 내가 찾은 그곳에 가서 뭐든간에 맛을 봐야 했다.

 

시도4. 나의 커피 안테나는 잠들지 않았다.

아침에 자전거를 타고 있었고, 카페의 벽에 타이 지도를 보고는 멈춰야 한다는 느낌이 들었다. 갑작스럽게 자전거를 멈추고 얼른 커피를 한잔 마시러 갔다. 그 매장은 치앙마이산 원두를 사용중이었고 커피값은 주변 카페보다 20~30바트는 더 저렴했다. 에스프레소를 마셨는데 신선하고, 균형이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다. 괜찮은 커피를 찾아다니는 내 안테나가 아직 망가지지 않았음을 알았다. 딱 하나, 가구들은 빈티지 스타일이었는데, 그 시간에 틀었던 클럽 음악과는 조화롭게 어울리지 않았다. 치앙마이의 마지막 날, 그 카페에 다시 가고 싶었는데 호텔과도 가까웠음에도 불구하고 그 위치를 못찾았다. 그 카페의 이름을 기억했어야 했는데, 이게 다 내가 길치이기 때문이었다. 그냥 다른 카페에서 커피를 사마셔야했다.

 

시도5. 블로거들이 좋아하는 카페 따라가기

인터넷 검색을 통해 숲 속에 있는 듯한 느낌을 주는 카페를 찾았다. 그런 카페에는 가본 적이 없었기에 흥미로웠다. 카페 이름 또한 펀 포레스트 카페였다.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그 분위기가 내 눈을 사로잡았다. 쏟아지는 햇살에서 요정을 볼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었다.
큰 나무 옆, 파라솔이 없는 낮은 테이블에 앉았다. 주문한 프렌치 토스트와 베이컨, 아메리카노 그리고 초콜릿 케익 한 조각이 나왔으나 그걸 즐길 여유가 없었다. 주변 나무 위에서 정기적으로 수분을 뿌리는 가습기가 있었고 그 습기가 테이블로 바로 내려 앉았다. 고로 멋진 분위기를 위해 음식들이 희생해야 했다. 삐걱거리던 테이블에서 이미 한차례 옮긴 거여서 테이블을 다시 옮기지는 않기로 했다. 파라솔 테이블에 앉아야 하는 중요성을 깨달았다. 음식과 커피 맛은 그저 그랬는데 카페 밖의 뜨거운 햇살도 피할 수 있었고 앉아있는 것도 즐거웠다.

 

시도6. 태국의 홍차를 집에 데려오다.

많은 블로거들이 타이티를 추천하면서 한번만 마시지 말고 집에 오기 전까지 최대한 자주 마시라고 했다. 커피만큼 많이 마시지는 않았지만 타이티의 추천에 동의했다. 어디서 타이티를 주문했든 실패한 적이 없었다. 그래서 치앙마이 블랙티(티백이 아닌 잎)를 샀다. 사실 난 우유를 그리 자주 마시지 않아서 그 홍차를 뜨거운 물에 우려 마셨다. 이베이에서 산 저렴한 블랙티와 비교해보면, 치앙마이의 블랙티는 맛이나 향에 캐릭터가 좀 더 필요한 것 같다. 타이에서 마신 타이티와 아래 사진의 블랙티의 색은 조금 다른 편이다. 아래의 사진은 우리가 보통 보았던 블랙티의 색이고, 타이에서 마셨던 타이트는 좀 더 오렌지색에 가깝다. 조금 검색을 해보았는데 누군가 말하길 타이티에 인공색이 들어갔기 때문이라고도 하는데 자세한 건 나도 모르겠다.

 

집에서 타이홍차를 마셔본 후, 내가 치앙마이에서 마셨던 타이티는 어째서 모두 맛있었을까 궁금해졌다.

A. 내가 블랙티 브랜드를 잘못 샀다.

B. 뜨거운 우유와 태국의 많은 음료에 첨가되는 연유를 섞어야 그런 맛이 나는 것이다.

C. 태국에서만 볼 수 있는 맛이다.

어쨌든 내가 태국에서 마셨던 음료들에 대해 이렇게 할 말이 많을 줄은 몰랐다.

Hotel review: Nice Palace Hotel in BKK

I moved into another hotel the day before I go to CNX by bus. The hotel was near the Mo chit bus terminal and Chatuchak Weekend Market(aka J.J), the biggest market in BKK. I had to consider the both places distance and I really didn’t have much time so just booked the hotel the night before I go.

 

This Nice Palace Hotel Pros and Cons included my personal opinions.

 

Pros

  • From Chatuchak Weekend Market(aka J.J) to the hotel about 10 min by tuk tuk
  • To Mo chit bus terminal about 10 min by taxi
  • Not really old air condition
  • No electronic coffee pot but if you ask them they’ll offer you hot water in the kettle.
  • Free WiFi
  • What people said it’s a fare price for one night

 

Cons

  • It could be nice like the name maybe 20 years ago.
  • Not much interesting places around 10 min by walk.
  • An old taxi driver on the lobby is keep asking you with expensive price.
  • Looks like more than 20 years old interior with facilities in and out side.
  • No amenities.
  • No hair dryer in the room even if you ask, they don’t have even one.
  • Everything was too old in the room. Door, bed, toilet, TV, balcony looks no used for a longtime.
  • Never stop machine noisy from outside.

 

Front desk morning staff showed me a memorable service when I check out. There was a little misunderstanding for the payment and the staff, an middle aged woman showed me very cold shoulder. It’s case by case but thinking about it now, I should’ve gone to a guest house. What can I say it’s already happened.

 


 

버스로 치앙마이를 가기 전 날 호텔을 옮겼다. 그 호텔은 모칫 버스터미널과 가까웠고, 방콕에서 가장 큰 시장인 짜뚜짝 주말시장과도 가까운 편이었다. 두 장소의 거리를 고려해야했고 시간이 정말 없었기에 호텔에 가기 전 밤에 예약을 했다.

 

Nice Palace Hotel 장단점 (개인 의견 포함됨)

장점

  • 짜뚜짝 시장에서 호텔로 돌아올 때 툭툭으로 10분 정도 걸렸던 걸로 기억.
  • 모칫 터미널역까지 택시로 10분 정도.
  • 에어컨은 그리 오래된 것이 아님.
  • 전기커피포트는 없고, 뜨거운물을 요청하면 주전자에 물을 가져다 줌.
  • 무료 WiFi
  • 호텔 리뷰에서는 하루에 이 가격이면 괜찮다고들 했음.

 

단점

  • 20년쯤 전에는 이름처럼 좋은 궁전이었을지도 모름.
  • 걸어서 10분 이내의 거리에 눈에 띄게 가볼만한 곳은 없음.
  • 나이 든 택시기사님이 로비에 상주하면서 손님이 오면 따라다니며 비싼 가격을 부름.
  • 건물 안팍으로 20년도 더 되어보이는 낡은 인테리어와 시설들.
  • 어메니티도 없음.
  • 요청해봐도 호텔 내에 드라이어기 같은 건 없음.
  • 방의 모든 것은 낡을 대로 낡았음. 방문, 침대, 화장실,  TV, 발코니(오래사용 않한 듯해보임)
  • 밖에서 기계소리가 끊임없이 들려옴.

 

체크아웃 할 때 프론트 오전 근무 직원이 기억에 남을만한 서비스를 보여줬음.  호텔비 지불에 대한 사소한 오해가 있었는데 중년여성인 그 직원이 정말 냉정하게 대해줌.(굳이 그럴 필요 없었음에도) 경우에 따라 다르겠지만, 지금 그 일을 생각해보니 그냥 게스트하우스에 가는 게 나을 뻔 했을 듯. 이미 일어난 일이니 어쩔 수 없지만.

Hotel review: CITICHIC SUKHUMVIT 13 BANGKOK by i check inn

I booked at CITICHIC SUKHUMVIT 13 BANGKOK by i check inn(Compass Hospitality) for 2 days in Bangkok(BKK).

I wrote pros and cons included my personal opinions.

Pros

  • Shower water stream was strong enough
  • Easy to take taxi or tuk tuk
  • Fast response for customer’s requirement (E-mail and asking amenity)
  • Many bars and restaurants near the hotel
  • 7/11 convenient store in the building
  • Free Tuk tuk shuttle service is available to Nana station(BTS). From 10 a.m- 9 p.m
    : I knew it but forgot to use the service

Cons

  • Lobby has too strong perfume smell
  • Noise from the road in front of the hotel until very late night
  • The bad has crack noise even for slight movement
  • offered all bottom part torn blanket cover
  • The room toilet door was out of work(only can open half)
  • Whenever I googling, I was confused about different many names for the hotel
  • After check-out keep sending promotion e-mail without asking permission

 

20181011_DSC2286

Morning view from the i check inn hotel in BKK


 

방콕의 시티시크( i check inn) 라는 호텔을 이틀 예약했다.

아래는 그 호텔의 장점과 단점을 적었으며 개인의견이 포함되어 있음.

장점

  • 샤워기의 물 세기가 충분히 센편임.
  • 택시나 툭툭이 주변에 많아서 타기가 편함.
  • 고객의 요청에 대응이 빠른 편임(E-mail이나 어메니티 등에 관한 요청 등)
  • 호텔 근처에 술집, 레스토랑 등이 여럿 있음.
  • 건물 1층에 세븐일레븐 편의점이 있음.
  • 오전10시부터 밤9시까지 툭툭셔틀을 나나역까지 무료 이용할 수 있다고 함.
    그런 게 있다는 걸 알고 있었는데 튼튼한 두 다리를 너무 믿었는지 서비스 이용하는 걸 잊어서 이용 못해봄. ㅠ.ㅠ

단점

  • 로비에 뿌려지는 향이 너무 강함.
  • 늦은 새벽까지도 호텔 밖에서 나는 소음소리가 들림.
  • 아주 약간만 움직여도 침대의 삐그덕 거리는 소리가 심했음.
  • 밑단이 전부 다 찢어진 이불을 써야했음.
  • 화장실문이 고장나서 반 밖에 안열림.
  • 구글링으로 호텔을 찾을 때마다 호텔에 붙는 이름이 여러가지여서 혼동됨.
  • 호텔 이용 후 허락없이 프로모션 이메일을 계속 보내옴.

Walking through the city jungle

After all the transfer from the Suvarnabhumi airport, I got off the BTS at Nana station. I walked Sukhumvit Soi 11 road from the station to the hotel I booked. The night, my eyes were just busy as much as Friday night.

While I was walking not only needed to see the google map on my hand and the other hand was carrying my luggage, but also easily distracted to see what’s going on in front of me. There were many people looks Indian getting off the bus, crowed with people in a open bar, some locals hanging around in front of 7/11 and a western man was walking fast with flowers.

The sidewalk was so narrow and bumpy. It was really hard to carry the luggage so I had no choice but carrying it through the car road. It was around 11 p.m the road was stuck with cars and tuk tuk and very narrow space for walkers.

Everything was looks so busy and it felt like walking through the city jungle.

—————————————————————————————————————————————

수완나폼 공항에서부터 모든 환승을 거치고  나나역에서 내렸다.

예약된 호텔에 가기 위해 나나역에서부터 스쿰빗 소이 11번 길을 걸으며 내 두 눈은 금요일밤처럼 바쁘게 두리번 거렸다.  걷는 동안 한 손은 스마트폰을 들고 구글맵을 봐야했고, 다른 한 손은 캐리어를 밀었다. 그러면서 앞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둘러보느라 눈은 틈틈히 딴짓을 했다.

인도인으로 보이는 많은 사람들이 버스에서 내리고 있었고, 문이 오픈된 술집은 사람들로 붐볐으며, 현지인들은 편의점앞에서 서성이거나 친구들과 어울리고 있었고,  꽃을 든 서양남자가 빠르게 걸어가고 있었다.

보도는 좁고 울퉁불퉁해서 캐리어를 끌기에 정말 힘들었다. 자동차가 다니는 도로로 캐리어를 끌 수 밖에 없었다. 밤 11시쯤이었는데도 차도는 차와 툭툭으로 정체되었고, 사람이 그 사이를 걷기에도 좁았다.

모든게 바쁘게 보였고, 도시정글을 헤쳐나가는 기분이었다.

 

BMW

[ I was with a good friend of mine for the travel, but I’ll just talk about my story. ]

 

I was still afraid of take a taxi in BangKok(BKK). I wanted to go to my hotel by metro and walk. I didn’t take any bus in BKK, maybe I should delete ‘B’ 🙂

Before I go to BKK I sent e-mail to the hotel asking how to get there from Suvarnabhumi airport. Next day, the hotel replied me kindly with very detail explanation. It was not only from Suvarnabhumi airport but from Don muang airport and how much cost if I take a taxi from the airport etc.)

I arrived at Suvarnabhumi airport in BKK and came out with out long line up around 21:30 local time. Before I ride the airport rail line, I wanted to exchange some money JPY to THB. Airport rail line and exchange shops are on the lower ground floor one in the airport.  When I got there it was pretty dark and quiet with less people.

 

[[ I searched for money exchange information on the Internet. (Oct, 2018)

1) JPY is better price than Doller at this time for who has Won
(I had to exchange Won to JPY through charge the cheapest exchange fee from one of the Korean Bank App. I could exchange 900,000 Won to JPY 90,000 Yen with around 3,800 Won ($3.5).

Simply 900,000 Won to exchange Dollars will be around $800. I didn’t calculated it well and I just want to think it was worth a try.

2) Currency Exchanges closed at 11 p.m and ‘Value Plus’ is good for less charge the cost. I don’t have idea how much cash I need for a few days so exchanged 20,000 Yen first.

I bought with 20,000 Yen -> Rate: 0.2915 -> 5,830 Baht

But what’s best is buying over $1,000(or 1,000,000 Won)  would be better price with less fee. ]]

 

After I exchanged some Baht, I needed to buy a ticket for the rail but the counter was closed already and I had to use a vending machine next to the counter. I was confused that I couldn’t see any English on the display from the machine and no one around at that time. Fortunately a local woman, she was about to buy her ticket to the city and helped me out. If it wasn’t her I don’t know when I could take the rail. I’m not sure the machine has no English or I just didn’t find out.

As soon as the airport rail arrived in front of me, all the people on the rail got off  and cleaning people appeared to cleaning inside of the train for few minutes.

When I took the rail there was no foreigners but locals with smart phone. Many of people wore uniforms and it looked their way back home from work. I was the only one looking around. It was different from Korea, after work Korean usually change their clothes from uniforms but staring at smart phone was totally the same!

 

On the Airport Rail, I don’t think I heard English speaking for each station, so I had to listen carefully for each station pronunciation. Subway in Korea, you can usually hear Korean, English, Japanese and Chinese which I didn’t care that much what languages I can hear to take off.

Airport Rail ==> MRT and MRT ==> BTS

For the transfer, there was a bridge connected by walking distance. I was carrying a luggage and for each transfer it took about 5 to 10 min walk. While I’m walking I couldn’t find the sigh easily, I had to ask people if I’m going right way for the transfer.

 

(C)2018. ChaeYeon Hong all rights reserved.

I took this photo and it’s a BTS way in BKK.

 

Airport Rail, MRT and BTS was very clean. I thought maybe take BTS often and bloggers said sometimes line for only buying ticket is very long and take a long time so I bought Rabbit card from BTS station counter.

 

  • The card expired in 5 years but need to use it once within two years to keep up the expired date.
  • Adult/  Student card
  • Choose options  1) Basic: Card issuing fee 100 Baht+ charging 100 Baht.                                                      2) For 15/ 25/ 40/ 50 trips (expired in 30 days)
  • Use in BTS in BKK/ RTC bus in CNX

 

It was very convenient for me whenever I take BTS. Before you go through the ticket gate there’s an orange colored Kiosk machine each station which you can have chain stores discount coupon for free with the rabbit card. Also you can use the card over 100 shops include the below.

 

 

I just found this site, online buying rabbit card with discount and free Thai 4G simcard.

https://www.klook.com/ko/activity/11626-bts-skytrain-rabbit-card-bangkok/?aid=6f33a56326860758&af_wid=1213

I’m not a rabbit card seller, it’s only for your information.

 

Thank you for reading. I’m a Korean and my writings in English is for communicating, please kindly understand or leave a comment if there’s any misunderstanding or mistakes.

 


 

방콕에서 BMW 의 B인 버스는 타지 않았으니 B는 없애는 걸로~

방콕에서 택시 타는 게 여전히 두려웠다. 그래서 호텔까지 지상철을 타고 걷기로 결심했다. 방콕으로 향하기 전, 예약한 호텔까지 어떻게 가면 되는 지 호텔 측에 이메일 문의를 했고, 정말 친절한 대답을 받았다.
(수완나폼 공항에서 가는 법, 돈무앙에서 가는 법, 혹시 택시를 타면 얼마정도 금액이 나올지 등등)

방콕의 수완나폼 공항에 도착해서 긴 줄을 서지 않고 9시 30분쯤 나올 수 있었다.
에어포트 레일을 타기 전에, 가지고 간 엔화를 바트로 조금 환전해야 했다. 에어포트 레일과 환전소는 모두 지하 1층에 있었는고 거기에 갔더니 꽤 어둡고 조용하고 사람도 거의 없었다.

환전에 대해서 검색을 했더니,

1) 사람들 얘기를 읽어보고 나서 원화를 가진 사람의 경우엔 달러보다는 엔화가 이득인 것으로 판단되었다. 방콕에 가기 전에 우리은행 환전 어플로 구십만원을 엔화로 바꿨는데 9만엔과 수수료 대략 3,800원 정도를 냈다.

단순하게 생각해봤는데, 구십만원을 달러로 환전했다면 $900달러가 아닌 $800달러 쯤 받지 않았을까 싶다. 엄청난 이득인지는 모르겠으나 환전으로 인한 손해를 보지 않기 위해 시도해본 것으로 만족하려고 한다.

2) 환전소는 밤 11시쯤 닫는다고 했고, Value Plus에서 환전하는 게 이득이라고 읽었다. 며칠 동안 얼만큼의 현금이 필요한 지를 가늠할 수 없어서 우선 이만엔 정도만 바트로 바꿨다.

20,000 Yen -> Rate: 0.2915 -> 5,830 Baht

가장 좋은 방법은 천달러(약 백만원 이상)의 돈을 한번에 환전하는 게 수수료 면에서 이득이라고들 했다.
환전을 한 후에는, 에어포트 레일을 타기 위해 티켓을 사려고 하니 이미 매표소는 문을 닫았고, 그 옆에 자판기에서 표를 사야했다. 하지만 화면은 온통 태국어로만 되어있어서, 너무 당황스러웠다. 주변에 사람도 없어서 당황하고 있는데 얼마 안되서 태국인 여자가 표를 사려고 자판기에 왔고, 그 분이 티켓 사는데 도움을 주셨다. 그 분이 그 때 없었더라면 아마 에어포트 레일을 못탔을지도 모른다. 그 표자판기에 영어가 없는 것인지 아니면 내가 그런 버튼을 못찾은 것인지는 여전히 모르겠다.

레일이 도착하니 갑자기 모든 사람들이 내렸다. 그리고 청소하는 분들이 어디선가 나타나더니 몇 분 동안 내부 청소를 시작했다. 레일에 탔을 때 외국인은 거의 없었고 현지인들은 모두 스마트폰을 쳐다보고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유니폼을 입고 있었는데, 퇴근길인 걸로 보였다. 한국인들은 대부분 퇴근 전에 유니폼을 벗어놓고 가는 걸 생각하니 그 모습도 새로워 보였는데 도착지까지 스마트폰만 쳐다보고 있는 모습은 한국과 너무나 비슷했다.

가는 동안 영어 안내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방송에서 나오는 안내의 역 발음을 알아들으려고 노력했다. 한국에서는 내가 한국어를 사용하니 어떤 안내 방송을 하는 지 관심이 없었는데 막상 영어 안내라도 나오지 않으니 가는 내내 불안했다.

환승을 하기 위해 역에서 다음 역까지 육교 다리로 연결되어 있었고 걸어서 갈 수 있었다. 캐리어를 끌고 가야해서 환승할 때마다 아마 5분에서 10분 정도 소요되었던 것 같다. 환승역까지 가는 동안 안내사인이 자주 보이지 않아서 내가 제대로 가고 있는지 사람들에게 중간 중간 물어봐야 했다. 호텔까지 이동하는 동안 에어포트 레일, MRT, BTS  3가지를 이용했는데 모두 내부가 깨끗했다. (내부에서 음식물 섭취 금지 안내도 나오니 주의바람)

BTS를 자주 탈 것 같기도 했고 블로거들 말이 가끔 티켓을 사기 위한 줄이 길고 시간이 정말 많이 걸리기도 한다고 해서 역 매표소에서 래빗카드 라는 것을 구매했다.

  • 카드 유효기간은 5년이지만 유효기간이 유지를 위해서 2년에 한번 사용 필요.
  •  어른용/ 학생용
  •  카드 옵션
    1) 기본: 카드구매값 100바트 + 충전 100바트
    2) 이동횟수에 따른 선택 15/25/40/50 회 (30일 안에 유효기간 끝남)
  • 방콕_BTX / 치앙마이_RTC 버스 사용가능

 

이 카드를 사서  BTS로 이동해보니 참 잘한 일이었다. BTS를 찍고 타기 전에 주변에 보면 안내 기계처럼 보이는 오렌지 색의 기계가 있는데 래빗 카드를 대고 순서에 따라 위의 체인점들을 포함한 100개가 넘는 가맹점에서 카드 사용이 가능하다고 한다.

 

아래 사이트에서 래빗카드 온라인 할인 및 4G심카드 무료 포함 구매  가능하다고 함.

https://www.klook.com/ko/activity/11626-bts-skytrain-rabbit-card-bangkok/?aid=6f33a56326860758&af_wid=1213

 

 

Go easy is not easy for me.

I downloaded more than 10 apps which I didn’t know there are so many apps for travel.  After download, I tried to all apps to find out what is helpful.

  • Flight ticket: skyscanner/ jetrader/ kiwi.com
  • Hotel: hotels.com/booking.com/agoda/trivago
  • Flight&hotel searching and review: Trip advisor
  • Taxi: Grab
  • BTS/ MRT map: Bangkok Transit Guide
  • Restaurant discount coupon: Eatigo
  • Thai conversation

I was thinking go easy but I downloaded so many apps that sounds heavy already. My excuse was I have no idea about Thailand.

When I stayed in Philippines I really hated negotiate with drives before I take rides. Because of that memory I actually hesitated to go to Thailand. After searching for the rides, I knew there’s grab taxi for East Asia that I don’t need to negotiate.

Yay!!

I booked one way flight ticket first.  The reason for one way ticket was I had no plan or purpose in Bang Kok(BKK) so I can decide easily what I will do next. (It was for easy decision but I was hesitate again if I want to stay in  BKK or go to the other city) And then I booked a cheap hotel from booking site for two days.

 

[[ I don’t know if it only happen to me, but when I searching and booking a hotel there was price differences by one click.

1) I choose a hotel and click booking
-> click pay with credit card (if you want pay with cash, you may need to pay deposit in the hotel)
-> page needs to fill my information
-> you can see the total price.

2) If you see the total price or before you see the booking page, some hotels give you a discount coupon.
In my case when I click the discount coupon, the price became expensive before I don’t click it. I know it sounds weird but I saw it happen.

So I had to open two same pages for the comparing before click discount coupon and after click discount coupon. ]]

 

 

Thank you for reading. I’m a Korean and my writings in English is for communicating, please kindly understand or leave a comment if there’s any misunderstanding or mistakes.

 


 

여행 한번 해보자고 열개도 넘는 어플들을 설치했다. (그렇게 많이 하게 될 줄 몰랐는데 다 설치해보니 열개가 넘었다.)

  • 비행기티켓: skyscanner/ jetrader/ kiwi.com
  • 숙소 : hotels.com/booking.com/agoda/trivago
  • 비행기 & 숙소 검색 및 리뷰 참고: Trip advisor
  • 택시: Grab
  • 지하철, 지상철 지도: Bangkok Transit Guide
  • 식당할인어플: Eatigo
  • Thai conversation

 

쉽게 쉽게 하자고 생각은 했지만, 이렇게 많은 어플들을 다운 받은 것만으로도 이미 쉽게 가고 있지 않는 것 같았다. 굳이 변명을 떠올려보면, 나는 태국에 대해 아는 게 아무것도 없음이었다.

필리핀에 있을 때 내가 정말 싫어했던 것은 툭툭이든 택시든 타기 전에 협상을 해야하는 점이었다. 대부분의 동남아시아 국가에서는 그런 협상이 필요함을 알기에 태국을 가야하나 고민했었다. 검색을 하면서 동남아시아에 그랩이라는 택시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협상이 필요없음을 알게 되어서 좋았다!

우선 편도 티켓을 예약했다. 편도로 예약을 한 이유는 계획이나 목적이 없었기에 그 다음을 쉽게 결정할 수가 있어서였다. (쉽게 하려고 했지만 방콕에 좀 더 있어야 할 지 다른 도시에 가야할 지 또 망설였다.) 그리고 예약 사이트를 통해 저렴한 호텔을 이틀 예약했다.

내가 예약할 때만 생기는 현상인지는 모르겠는데, 호텔예약사이트에서 호텔을 골랐고 예약을 하려고 할 때 클릭 한번에 금액이 달라지는 것을 보았다.

1) 호텔을 골라 예약을 누른다.
-> 신용카드로 지불하기를 누른다. (호텔가서 현금으로 내기를 누르면 보증금을 내라는 호텔도 있을 것이다.)
-> 내 정보 입력을 한 후 -> 최종 비용을 볼 수 있다.

2) 최종 가격을 봤거나, 예약 페이지로 넘어가기 전 페이지에 호텔 할인 쿠폰을 주기도 한다.
내가 예약하려던 호텔도 할인 쿠폰을 볼 수 있었는데, 그 쿠폰을 눌러보니 할인 전 가격보다 할인 한 후의 가격이 더 비쌌다. 내가 잘못 본 것으로 생각하고 싶지만 그게 아니어서 인터넷을 두개 띄어놓고 할인 전과 할인 후의 가격을 비교하며 예약을 할 수 밖에 없었다.

** 신한카드 등를 통한 호텔예약 행사를 하고 있길래, 같은 호텔 가격도 비교해봤는데 할인을 받아도 결코 싼 게 아니고 할인이 해당되지 않는 호텔들도 꽤 있어서 신한카드 사이트를 통하지 않는 게 좋을 듯 싶다.

Little by little

I didn’t consider to start my blog, because it’s not easy to keep it up. After I came back from Thailand travel, I thought why don’t I do something. I got help from all the bloggers who have been to Thailand. On the other hand, I was thinking like I didn’t take many photos for this,  I don’t know how many stories I could write and who is interested in what I’m saying blah blah… If I just do it, maybe I’ll do something to keep it up.

It’s been a long time to make a decision for myself. I have indecisive personality for making decision, I used to need quite a long time to think. And I suddenly wanted to go somewhere which I have never been traveled.  I don’t know where this coming from but I just wanted to go abroad without planning and no need Korean. Trying to do something without planning  but eventually I need a plan to go where, when and what to do etc. No plan sounds ironic.

I maybe wanted to see how other people lives their life even thought I already know there’s nothing much differences for human being. Wake up, eat, do something and sleep.

I have stamps from Australia, Japan, Hong Kong, Philippines and Vietnam on my passport. It was for study, family trip, helping someone’s business, short trip for transfer and etc. After all those times, what I have is only experiences which nothing much I can’t use of it as a job career.

I was running my business for few years in Korea and it didn’t go well even I didn’t dreaming of making a big fortune. I had to work like 12 hours a day, usually one off day a week so my life was just get up and go to work . Even thought I had to try to reduce spending money and put all my efforts to save the business. What I learned from it, trying hard isn’t always good answer. After that I’m still having a hard time and I see myself getting smaller and smaller. It was kind of surprised for me that I wanted to go travel at this point.

I was always asking myself what do I want and now I realized again, I still don’t know what I really want. I think it always become one of my problems. When I decided to go travel, I needed to choose cheaper price(Ticket, hotel, rides and food), the place I’ve never been and it was Thailand.
I was kept worry about something I didn’t prepare for the future, so I needed to stay in this moment and go easy. I was kept saying myself focus on now and nothing happened yet. Cause do something without thinking complicated seems to difficult for me. Give up is easier then push myself. I pushed myself to find a flight ticket first, otherwise I would be give up soon.

I’m a Korean and my writings in English is for communicating, please kindly understand or leave a comment if there’s any misunderstanding or mistakes.


블로그를 계속해서 유지한다는 게 어려운 것을 알기 때문에 만들 생각이 없었다. 태국여행을 다녀오기 전까지는 그랬다. 하지만 태국에 대해서 이런 저런 정보를 찾으면서 여러 블로그들이 경험을 올려준 덕분에 도움을 많이 받았고, 나도 그들처럼 내가 다녀온 경험을 블로그에 써보면 어떨까 싶었다. 이런 생각 이면에는 블로그를 위한 사진을 많이 찍지도 않았는데 어쩌나, 내가 글을 올리면 얼마나 올릴 수 있을까, 누가 내 블로그를 찾아와서 보겠어 등등등 여러가지 생각들이 오갔다. 그러면서도 우선 내가 블로그를 열면, 유지해보려고 노력이라도 하지 않을까 싶었다.

늘 상황에 따라서 그래야 하니까, 어쩔 수 없으니까 하는 식의 결정만 내리고 살다가 나 자신을 위한 결정을 내려본 것은 오랜만이었다. 우유부단한 성격의 나로써는 무언가 하나 선택을 내리기까지 시간이 좀 걸리는 편이다. 그런 내가, 갑작스럽게 전에 가보지 못한 나라에 여행을 가보고 싶어졌다. 이런 마음이 어디서 생기는 지는 모르겠지만 계획없이 어딘가 한국어가 통하지 않는 곳에 가보고 싶어졌다. 계획없이 무언가를 하려고 해보면, 결국은 어디에, 언제, 무엇을 할 지 등의 계획이 필요해진다. 계획없이 무언가를 한다는 것은 모순적인 말인 것 같다.
난 어쩌면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사는 지 보고 싶었던 것 같다. 일어나서, 먹고, 무언가를 하고, 다시 자는 인간의 삶에 큰 차이가 없음을 알면서도.

내 여권엔 호주, 일본, 홍콩, 필리핀, 베트남으로부터 찍힌 방문 도장들이 있다. 공부를 하러, 가족여행을 하러, 누군가의 일을 도와주러, 환승 전에 짧은 투어를 한 흔적들.. 이후에 내게 남은 것은 커리어에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 경험들 뿐이다.

내가 원하는 게 무엇인지 늘 내 자신에게 묻곤 했는데, 이번에 다시 깨달았다. 내가 원하는 게 무엇인지 여전히 모르겠고, 그걸 모르는 것이 내 인생의 문제가 되곤 한다는 것을.

내가 여행을 가기로 마음먹었을 때, 저렴한 가격의 티켓, 호텔, 탈것, 음식이 있는 내가 가보지 못한 곳을 선택하고 싶었고 그 선택은 태국이었다.

내가 준비하지 못한 미래에 대한 걱정이 늘 따라붙어서 이 순간에 집중하면서 쉽게 가야해야 할 필요가 있었다. 복잡하게 생각하지 않고 무언가를 한다는 것이 나에게는 어려운 일 중 하나이다. 나 자신을 몰아세우는 것보다 포기하는 게 더 쉽다. 그래서 쉽게 포기하기 전에 티켓부터 사기로 마음 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