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ttle by little

I didn’t consider to start my blog, because it’s not easy to keep it up. After I came back from Thailand travel, I thought why don’t I do something. I got help from all the bloggers who have been to Thailand. On the other hand, I was thinking like I didn’t take many photos for this,  I don’t know how many stories I could write and who is interested in what I’m saying blah blah… If I just do it, maybe I’ll do something to keep it up.

It’s been a long time to make a decision for myself. I have indecisive personality for making decision, I used to need quite a long time to think. And I suddenly wanted to go somewhere which I have never been traveled.  I don’t know where this coming from but I just wanted to go abroad without planning and no need Korean. Trying to do something without planning  but eventually I need a plan to go where, when and what to do etc. No plan sounds ironic.

I maybe wanted to see how other people lives their life even thought I already know there’s nothing much differences for human being. Wake up, eat, do something and sleep.

I have stamps from Australia, Japan, Hong Kong, Philippines and Vietnam on my passport. It was for study, family trip, helping someone’s business, short trip for transfer and etc. After all those times, what I have is only experiences which nothing much I can’t use of it as a job career.

I was running my business for few years in Korea and it didn’t go well even I didn’t dreaming of making a big fortune. I had to work like 12 hours a day, usually one off day a week so my life was just get up and go to work . Even thought I had to try to reduce spending money and put all my efforts to save the business. What I learned from it, trying hard isn’t always good answer. After that I’m still having a hard time and I see myself getting smaller and smaller. It was kind of surprised for me that I wanted to go travel at this point.

I was always asking myself what do I want and now I realized again, I still don’t know what I really want. I think it always become one of my problems. When I decided to go travel, I needed to choose cheaper price(Ticket, hotel, rides and food), the place I’ve never been and it was Thailand.
I was kept worry about something I didn’t prepare for the future, so I needed to stay in this moment and go easy. I was kept saying myself focus on now and nothing happened yet. Cause do something without thinking complicated seems to difficult for me. Give up is easier then push myself. I pushed myself to find a flight ticket first, otherwise I would be give up soon.

I’m a Korean and my writings in English is for communicating, please kindly understand or leave a comment if there’s any misunderstanding or mistakes.


블로그를 계속해서 유지한다는 게 어려운 것을 알기 때문에 만들 생각이 없었다. 태국여행을 다녀오기 전까지는 그랬다. 하지만 태국에 대해서 이런 저런 정보를 찾으면서 여러 블로그들이 경험을 올려준 덕분에 도움을 많이 받았고, 나도 그들처럼 내가 다녀온 경험을 블로그에 써보면 어떨까 싶었다. 이런 생각 이면에는 블로그를 위한 사진을 많이 찍지도 않았는데 어쩌나, 내가 글을 올리면 얼마나 올릴 수 있을까, 누가 내 블로그를 찾아와서 보겠어 등등등 여러가지 생각들이 오갔다. 그러면서도 우선 내가 블로그를 열면, 유지해보려고 노력이라도 하지 않을까 싶었다.

늘 상황에 따라서 그래야 하니까, 어쩔 수 없으니까 하는 식의 결정만 내리고 살다가 나 자신을 위한 결정을 내려본 것은 오랜만이었다. 우유부단한 성격의 나로써는 무언가 하나 선택을 내리기까지 시간이 좀 걸리는 편이다. 그런 내가, 갑작스럽게 전에 가보지 못한 나라에 여행을 가보고 싶어졌다. 이런 마음이 어디서 생기는 지는 모르겠지만 계획없이 어딘가 한국어가 통하지 않는 곳에 가보고 싶어졌다. 계획없이 무언가를 하려고 해보면, 결국은 어디에, 언제, 무엇을 할 지 등의 계획이 필요해진다. 계획없이 무언가를 한다는 것은 모순적인 말인 것 같다.
난 어쩌면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사는 지 보고 싶었던 것 같다. 일어나서, 먹고, 무언가를 하고, 다시 자는 인간의 삶에 큰 차이가 없음을 알면서도.

내 여권엔 호주, 일본, 홍콩, 필리핀, 베트남으로부터 찍힌 방문 도장들이 있다. 공부를 하러, 가족여행을 하러, 누군가의 일을 도와주러, 환승 전에 짧은 투어를 한 흔적들.. 이후에 내게 남은 것은 커리어에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 경험들 뿐이다.

내가 원하는 게 무엇인지 늘 내 자신에게 묻곤 했는데, 이번에 다시 깨달았다. 내가 원하는 게 무엇인지 여전히 모르겠고, 그걸 모르는 것이 내 인생의 문제가 되곤 한다는 것을.

내가 여행을 가기로 마음먹었을 때, 저렴한 가격의 티켓, 호텔, 탈것, 음식이 있는 내가 가보지 못한 곳을 선택하고 싶었고 그 선택은 태국이었다.

내가 준비하지 못한 미래에 대한 걱정이 늘 따라붙어서 이 순간에 집중하면서 쉽게 가야해야 할 필요가 있었다. 복잡하게 생각하지 않고 무언가를 한다는 것이 나에게는 어려운 일 중 하나이다. 나 자신을 몰아세우는 것보다 포기하는 게 더 쉽다. 그래서 쉽게 포기하기 전에 티켓부터 사기로 마음 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