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el review: Le canal boutique hotel in CNX

I stayed at Le canal boutique hotel for 5 days and pros and cons of this Hotel included my personal opinions.

20181015_DSC2530

 

Pros

  • Staffs are willing to help you.
  • The day didn’t request make up the room, they put a plastic bag(new tower, two bottles of water) in front of the room door.
  • Location is near the north gate and jazz bar
  • To sunday market about 10 min by walk
  • Free Wi-Fi/ ameinity (included hair dryer)
  • The room was pretty clean
  • Near the street food night market

 

Cons

  • Noisy until midnight from a soccer field behind the hotel
  • Noisy from the road in front of the hotel.
  • Can hear the sound form the jazz bar
  • Third floors with no elevator
  • The room is not that big for big luggage. (mine was a small one)

 

When I first arrived at the hotel, after check-in the staff gave me two maps in CNX with short explanation like where is the hotel etc. and I felt good. He helped move my luggage to the room. Also I had no experience to take songthaews before so I asked him how to take it. He came out the hotel and stopped a songthaew for me. He helped me out with many things that I didn’t expect. He was just started to work there but I liked his attitude with smile.

Accidentally I knew there is a street food night market near the hotel and I tried Khao Kha Moo(boiled pork legs with rice) there. It was good before going back to the hotel I stop by there to buy juices and fruits.

 

장점

  • 직원들이 손님을 잘 도와주는 편이다.
  • 룸청소를 요청하지 않은 날에는 큰 투명 봉지에 새 타월과 물 2병을 넣어 문앞에 놓아줌.
  • 북쪽 게이트와 재즈바와 가까운 위치.
  • 썬데이마켓까지는 걸어서 10분 정도 소요.
  • 무료 무선인터넷/ 욕실용품(헤어드라이어 포함)
  • 방도 꽤 깨끗한 편임.
  • 근처에 푸드야시장이 열림.

 

단점

  • 호텔 뒤에 있는 축구장에서 소음이 자정까지도 들림.
  • 호텔 앞의 차도에서도 소음이 들림.
  • 재즈바의 소리도 방까지 들림.
  • 3층 건물로 엘리베이터가 없음.
  • 남은 공간에 큰 캐리어를 놓으면 아마 방이 꽉찰듯.(내 짐은 작은 캐리어였음)

 

호텔에 처음 도착했을 때, 체크인을 하로 나서 호텔직원이 치앙마이 지도 2장과 이 호텔이 어디에 있는 지 등의 짧은 설명을 해주었는데 그게 기분 좋게 느껴졌다. 짐을 방으로 옮기는 것도 도와주었다. 썽태우를 타본 적이 없어서 어떻게 타는 거냐고 물었더니, 그 직원이 호텔 밖으로 나가서 썽태우 한 대를 세워주기도 했다. 기대하지도 않은 도움을 여러가지로 받았다. 그가 그 호텔에서 일한 지 얼마 안되었다고 했는데 그의 태도와 미소가 참 좋았다.

우연히 호텔 근처에 푸드 야시장이 열리는 것을 알게 되었는데 거기서 카오카무를 먹어보았다. 호텔로 돌아가기 전에 들러서 주스나 과일을 사기 좋았다.

BMW

[ I was with a good friend of mine for the travel, but I’ll just talk about my story. ]

 

I was still afraid of take a taxi in BangKok(BKK). I wanted to go to my hotel by metro and walk. I didn’t take any bus in BKK, maybe I should delete ‘B’ 🙂

Before I go to BKK I sent e-mail to the hotel asking how to get there from Suvarnabhumi airport. Next day, the hotel replied me kindly with very detail explanation. It was not only from Suvarnabhumi airport but from Don muang airport and how much cost if I take a taxi from the airport etc.)

I arrived at Suvarnabhumi airport in BKK and came out with out long line up around 21:30 local time. Before I ride the airport rail line, I wanted to exchange some money JPY to THB. Airport rail line and exchange shops are on the lower ground floor one in the airport.  When I got there it was pretty dark and quiet with less people.

 

[[ I searched for money exchange information on the Internet. (Oct, 2018)

1) JPY is better price than Doller at this time for who has Won
(I had to exchange Won to JPY through charge the cheapest exchange fee from one of the Korean Bank App. I could exchange 900,000 Won to JPY 90,000 Yen with around 3,800 Won ($3.5).

Simply 900,000 Won to exchange Dollars will be around $800. I didn’t calculated it well and I just want to think it was worth a try.

2) Currency Exchanges closed at 11 p.m and ‘Value Plus’ is good for less charge the cost. I don’t have idea how much cash I need for a few days so exchanged 20,000 Yen first.

I bought with 20,000 Yen -> Rate: 0.2915 -> 5,830 Baht

But what’s best is buying over $1,000(or 1,000,000 Won)  would be better price with less fee. ]]

 

After I exchanged some Baht, I needed to buy a ticket for the rail but the counter was closed already and I had to use a vending machine next to the counter. I was confused that I couldn’t see any English on the display from the machine and no one around at that time. Fortunately a local woman, she was about to buy her ticket to the city and helped me out. If it wasn’t her I don’t know when I could take the rail. I’m not sure the machine has no English or I just didn’t find out.

As soon as the airport rail arrived in front of me, all the people on the rail got off  and cleaning people appeared to cleaning inside of the train for few minutes.

When I took the rail there was no foreigners but locals with smart phone. Many of people wore uniforms and it looked their way back home from work. I was the only one looking around. It was different from Korea, after work Korean usually change their clothes from uniforms but staring at smart phone was totally the same!

 

On the Airport Rail, I don’t think I heard English speaking for each station, so I had to listen carefully for each station pronunciation. Subway in Korea, you can usually hear Korean, English, Japanese and Chinese which I didn’t care that much what languages I can hear to take off.

Airport Rail ==> MRT and MRT ==> BTS

For the transfer, there was a bridge connected by walking distance. I was carrying a luggage and for each transfer it took about 5 to 10 min walk. While I’m walking I couldn’t find the sigh easily, I had to ask people if I’m going right way for the transfer.

 

(C)2018. ChaeYeon Hong all rights reserved.

I took this photo and it’s a BTS way in BKK.

 

Airport Rail, MRT and BTS was very clean. I thought maybe take BTS often and bloggers said sometimes line for only buying ticket is very long and take a long time so I bought Rabbit card from BTS station counter.

 

  • The card expired in 5 years but need to use it once within two years to keep up the expired date.
  • Adult/  Student card
  • Choose options  1) Basic: Card issuing fee 100 Baht+ charging 100 Baht.                                                      2) For 15/ 25/ 40/ 50 trips (expired in 30 days)
  • Use in BTS in BKK/ RTC bus in CNX

 

It was very convenient for me whenever I take BTS. Before you go through the ticket gate there’s an orange colored Kiosk machine each station which you can have chain stores discount coupon for free with the rabbit card. Also you can use the card over 100 shops include the below.

 

 

I just found this site, online buying rabbit card with discount and free Thai 4G simcard.

https://www.klook.com/ko/activity/11626-bts-skytrain-rabbit-card-bangkok/?aid=6f33a56326860758&af_wid=1213

I’m not a rabbit card seller, it’s only for your information.

 

Thank you for reading. I’m a Korean and my writings in English is for communicating, please kindly understand or leave a comment if there’s any misunderstanding or mistakes.

 


 

방콕에서 BMW 의 B인 버스는 타지 않았으니 B는 없애는 걸로~

방콕에서 택시 타는 게 여전히 두려웠다. 그래서 호텔까지 지상철을 타고 걷기로 결심했다. 방콕으로 향하기 전, 예약한 호텔까지 어떻게 가면 되는 지 호텔 측에 이메일 문의를 했고, 정말 친절한 대답을 받았다.
(수완나폼 공항에서 가는 법, 돈무앙에서 가는 법, 혹시 택시를 타면 얼마정도 금액이 나올지 등등)

방콕의 수완나폼 공항에 도착해서 긴 줄을 서지 않고 9시 30분쯤 나올 수 있었다.
에어포트 레일을 타기 전에, 가지고 간 엔화를 바트로 조금 환전해야 했다. 에어포트 레일과 환전소는 모두 지하 1층에 있었는고 거기에 갔더니 꽤 어둡고 조용하고 사람도 거의 없었다.

환전에 대해서 검색을 했더니,

1) 사람들 얘기를 읽어보고 나서 원화를 가진 사람의 경우엔 달러보다는 엔화가 이득인 것으로 판단되었다. 방콕에 가기 전에 우리은행 환전 어플로 구십만원을 엔화로 바꿨는데 9만엔과 수수료 대략 3,800원 정도를 냈다.

단순하게 생각해봤는데, 구십만원을 달러로 환전했다면 $900달러가 아닌 $800달러 쯤 받지 않았을까 싶다. 엄청난 이득인지는 모르겠으나 환전으로 인한 손해를 보지 않기 위해 시도해본 것으로 만족하려고 한다.

2) 환전소는 밤 11시쯤 닫는다고 했고, Value Plus에서 환전하는 게 이득이라고 읽었다. 며칠 동안 얼만큼의 현금이 필요한 지를 가늠할 수 없어서 우선 이만엔 정도만 바트로 바꿨다.

20,000 Yen -> Rate: 0.2915 -> 5,830 Baht

가장 좋은 방법은 천달러(약 백만원 이상)의 돈을 한번에 환전하는 게 수수료 면에서 이득이라고들 했다.
환전을 한 후에는, 에어포트 레일을 타기 위해 티켓을 사려고 하니 이미 매표소는 문을 닫았고, 그 옆에 자판기에서 표를 사야했다. 하지만 화면은 온통 태국어로만 되어있어서, 너무 당황스러웠다. 주변에 사람도 없어서 당황하고 있는데 얼마 안되서 태국인 여자가 표를 사려고 자판기에 왔고, 그 분이 티켓 사는데 도움을 주셨다. 그 분이 그 때 없었더라면 아마 에어포트 레일을 못탔을지도 모른다. 그 표자판기에 영어가 없는 것인지 아니면 내가 그런 버튼을 못찾은 것인지는 여전히 모르겠다.

레일이 도착하니 갑자기 모든 사람들이 내렸다. 그리고 청소하는 분들이 어디선가 나타나더니 몇 분 동안 내부 청소를 시작했다. 레일에 탔을 때 외국인은 거의 없었고 현지인들은 모두 스마트폰을 쳐다보고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유니폼을 입고 있었는데, 퇴근길인 걸로 보였다. 한국인들은 대부분 퇴근 전에 유니폼을 벗어놓고 가는 걸 생각하니 그 모습도 새로워 보였는데 도착지까지 스마트폰만 쳐다보고 있는 모습은 한국과 너무나 비슷했다.

가는 동안 영어 안내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방송에서 나오는 안내의 역 발음을 알아들으려고 노력했다. 한국에서는 내가 한국어를 사용하니 어떤 안내 방송을 하는 지 관심이 없었는데 막상 영어 안내라도 나오지 않으니 가는 내내 불안했다.

환승을 하기 위해 역에서 다음 역까지 육교 다리로 연결되어 있었고 걸어서 갈 수 있었다. 캐리어를 끌고 가야해서 환승할 때마다 아마 5분에서 10분 정도 소요되었던 것 같다. 환승역까지 가는 동안 안내사인이 자주 보이지 않아서 내가 제대로 가고 있는지 사람들에게 중간 중간 물어봐야 했다. 호텔까지 이동하는 동안 에어포트 레일, MRT, BTS  3가지를 이용했는데 모두 내부가 깨끗했다. (내부에서 음식물 섭취 금지 안내도 나오니 주의바람)

BTS를 자주 탈 것 같기도 했고 블로거들 말이 가끔 티켓을 사기 위한 줄이 길고 시간이 정말 많이 걸리기도 한다고 해서 역 매표소에서 래빗카드 라는 것을 구매했다.

  • 카드 유효기간은 5년이지만 유효기간이 유지를 위해서 2년에 한번 사용 필요.
  •  어른용/ 학생용
  •  카드 옵션
    1) 기본: 카드구매값 100바트 + 충전 100바트
    2) 이동횟수에 따른 선택 15/25/40/50 회 (30일 안에 유효기간 끝남)
  • 방콕_BTX / 치앙마이_RTC 버스 사용가능

 

이 카드를 사서  BTS로 이동해보니 참 잘한 일이었다. BTS를 찍고 타기 전에 주변에 보면 안내 기계처럼 보이는 오렌지 색의 기계가 있는데 래빗 카드를 대고 순서에 따라 위의 체인점들을 포함한 100개가 넘는 가맹점에서 카드 사용이 가능하다고 한다.

 

아래 사이트에서 래빗카드 온라인 할인 및 4G심카드 무료 포함 구매  가능하다고 함.

https://www.klook.com/ko/activity/11626-bts-skytrain-rabbit-card-bangkok/?aid=6f33a56326860758&af_wid=1213

 

 

Go easy is not easy for me.

I downloaded more than 10 apps which I didn’t know there are so many apps for travel.  After download, I tried to all apps to find out what is helpful.

  • Flight ticket: skyscanner/ jetrader/ kiwi.com
  • Hotel: hotels.com/booking.com/agoda/trivago
  • Flight&hotel searching and review: Trip advisor
  • Taxi: Grab
  • BTS/ MRT map: Bangkok Transit Guide
  • Restaurant discount coupon: Eatigo
  • Thai conversation

I was thinking go easy but I downloaded so many apps that sounds heavy already. My excuse was I have no idea about Thailand.

When I stayed in Philippines I really hated negotiate with drives before I take rides. Because of that memory I actually hesitated to go to Thailand. After searching for the rides, I knew there’s grab taxi for East Asia that I don’t need to negotiate.

Yay!!

I booked one way flight ticket first.  The reason for one way ticket was I had no plan or purpose in Bang Kok(BKK) so I can decide easily what I will do next. (It was for easy decision but I was hesitate again if I want to stay in  BKK or go to the other city) And then I booked a cheap hotel from booking site for two days.

 

[[ I don’t know if it only happen to me, but when I searching and booking a hotel there was price differences by one click.

1) I choose a hotel and click booking
-> click pay with credit card (if you want pay with cash, you may need to pay deposit in the hotel)
-> page needs to fill my information
-> you can see the total price.

2) If you see the total price or before you see the booking page, some hotels give you a discount coupon.
In my case when I click the discount coupon, the price became expensive before I don’t click it. I know it sounds weird but I saw it happen.

So I had to open two same pages for the comparing before click discount coupon and after click discount coupon. ]]

 

 

Thank you for reading. I’m a Korean and my writings in English is for communicating, please kindly understand or leave a comment if there’s any misunderstanding or mistakes.

 


 

여행 한번 해보자고 열개도 넘는 어플들을 설치했다. (그렇게 많이 하게 될 줄 몰랐는데 다 설치해보니 열개가 넘었다.)

  • 비행기티켓: skyscanner/ jetrader/ kiwi.com
  • 숙소 : hotels.com/booking.com/agoda/trivago
  • 비행기 & 숙소 검색 및 리뷰 참고: Trip advisor
  • 택시: Grab
  • 지하철, 지상철 지도: Bangkok Transit Guide
  • 식당할인어플: Eatigo
  • Thai conversation

 

쉽게 쉽게 하자고 생각은 했지만, 이렇게 많은 어플들을 다운 받은 것만으로도 이미 쉽게 가고 있지 않는 것 같았다. 굳이 변명을 떠올려보면, 나는 태국에 대해 아는 게 아무것도 없음이었다.

필리핀에 있을 때 내가 정말 싫어했던 것은 툭툭이든 택시든 타기 전에 협상을 해야하는 점이었다. 대부분의 동남아시아 국가에서는 그런 협상이 필요함을 알기에 태국을 가야하나 고민했었다. 검색을 하면서 동남아시아에 그랩이라는 택시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협상이 필요없음을 알게 되어서 좋았다!

우선 편도 티켓을 예약했다. 편도로 예약을 한 이유는 계획이나 목적이 없었기에 그 다음을 쉽게 결정할 수가 있어서였다. (쉽게 하려고 했지만 방콕에 좀 더 있어야 할 지 다른 도시에 가야할 지 또 망설였다.) 그리고 예약 사이트를 통해 저렴한 호텔을 이틀 예약했다.

내가 예약할 때만 생기는 현상인지는 모르겠는데, 호텔예약사이트에서 호텔을 골랐고 예약을 하려고 할 때 클릭 한번에 금액이 달라지는 것을 보았다.

1) 호텔을 골라 예약을 누른다.
-> 신용카드로 지불하기를 누른다. (호텔가서 현금으로 내기를 누르면 보증금을 내라는 호텔도 있을 것이다.)
-> 내 정보 입력을 한 후 -> 최종 비용을 볼 수 있다.

2) 최종 가격을 봤거나, 예약 페이지로 넘어가기 전 페이지에 호텔 할인 쿠폰을 주기도 한다.
내가 예약하려던 호텔도 할인 쿠폰을 볼 수 있었는데, 그 쿠폰을 눌러보니 할인 전 가격보다 할인 한 후의 가격이 더 비쌌다. 내가 잘못 본 것으로 생각하고 싶지만 그게 아니어서 인터넷을 두개 띄어놓고 할인 전과 할인 후의 가격을 비교하며 예약을 할 수 밖에 없었다.

** 신한카드 등를 통한 호텔예약 행사를 하고 있길래, 같은 호텔 가격도 비교해봤는데 할인을 받아도 결코 싼 게 아니고 할인이 해당되지 않는 호텔들도 꽤 있어서 신한카드 사이트를 통하지 않는 게 좋을 듯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