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el review: Le canal boutique hotel in CNX

I stayed at Le canal boutique hotel for 5 days and pros and cons of this Hotel included my personal opinions.

20181015_DSC2530

 

Pros

  • Staffs are willing to help you.
  • The day didn’t request make up the room, they put a plastic bag(new tower, two bottles of water) in front of the room door.
  • Location is near the north gate and jazz bar
  • To sunday market about 10 min by walk
  • Free Wi-Fi/ ameinity (included hair dryer)
  • The room was pretty clean
  • Near the street food night market

 

Cons

  • Noisy until midnight from a soccer field behind the hotel
  • Noisy from the road in front of the hotel.
  • Can hear the sound form the jazz bar
  • Third floors with no elevator
  • The room is not that big for big luggage. (mine was a small one)

 

When I first arrived at the hotel, after check-in the staff gave me two maps in CNX with short explanation like where is the hotel etc. and I felt good. He helped move my luggage to the room. Also I had no experience to take songthaews before so I asked him how to take it. He came out the hotel and stopped a songthaew for me. He helped me out with many things that I didn’t expect. He was just started to work there but I liked his attitude with smile.

Accidentally I knew there is a street food night market near the hotel and I tried Khao Kha Moo(boiled pork legs with rice) there. It was good before going back to the hotel I stop by there to buy juices and fruits.

 

장점

  • 직원들이 손님을 잘 도와주는 편이다.
  • 룸청소를 요청하지 않은 날에는 큰 투명 봉지에 새 타월과 물 2병을 넣어 문앞에 놓아줌.
  • 북쪽 게이트와 재즈바와 가까운 위치.
  • 썬데이마켓까지는 걸어서 10분 정도 소요.
  • 무료 무선인터넷/ 욕실용품(헤어드라이어 포함)
  • 방도 꽤 깨끗한 편임.
  • 근처에 푸드야시장이 열림.

 

단점

  • 호텔 뒤에 있는 축구장에서 소음이 자정까지도 들림.
  • 호텔 앞의 차도에서도 소음이 들림.
  • 재즈바의 소리도 방까지 들림.
  • 3층 건물로 엘리베이터가 없음.
  • 남은 공간에 큰 캐리어를 놓으면 아마 방이 꽉찰듯.(내 짐은 작은 캐리어였음)

 

호텔에 처음 도착했을 때, 체크인을 하로 나서 호텔직원이 치앙마이 지도 2장과 이 호텔이 어디에 있는 지 등의 짧은 설명을 해주었는데 그게 기분 좋게 느껴졌다. 짐을 방으로 옮기는 것도 도와주었다. 썽태우를 타본 적이 없어서 어떻게 타는 거냐고 물었더니, 그 직원이 호텔 밖으로 나가서 썽태우 한 대를 세워주기도 했다. 기대하지도 않은 도움을 여러가지로 받았다. 그가 그 호텔에서 일한 지 얼마 안되었다고 했는데 그의 태도와 미소가 참 좋았다.

우연히 호텔 근처에 푸드 야시장이 열리는 것을 알게 되었는데 거기서 카오카무를 먹어보았다. 호텔로 돌아가기 전에 들러서 주스나 과일을 사기 좋았다.

Thai’s the famous food

I forgot to write about these food on earlier post.

I went out the hotel to have lunch. I had no information about the area so just walked Sutthisan Winitchai Rd to looking for a local restaurant. And I choose a restaurant with locals having lunch. Around the restaurant some shops were looked not open up anymore or very old local shops opened up. The area was definitely not for tour. When I went this local restaurant the owner didn’t speak English but luckily a local customer who was having lunch there helped me out to order. I was thankful that she explained me the menu in English.

Finally I had the most famous hot soup in Thai named tom yum or tom yam kung.

In Thai tom yum or tom yam kung(ต้มยำกุ้ง) means

Tom – boiled

Yam or yum – spicy and sour

kung – shrimp(the last word could be change by the ingredients)

20181012_Tomyam

I have heard the name tom yam kung alot in Korea but I actually didn’t even know what kind of food it is. I don’t know how to describe the taste of it. I was alright for spicy and sour except coriander. When I’m ordering forgot to say excluded coriander, but Thai might think without coriander is not real tom yam kung. I would say it’s kind of food need more experience to get used. I really tried to eat the fresh ingredients not to waste of it.

20181012_somtam

Som tam(ส้มตำ) means

som- sour

tam- crush and mix

 

20181012_fried-rice

Khao phat

Khao-rice

phat: stir-fried

It’s fried rice which was another easy and good dish I tried.

 

I ordered for three menus which were all first time to eat and som tam served first. The owner was saying something in Thai and showing me fried chicken and the som tam dish with holding. It sounds like som tam with fried chicken is good. Anyway I didn’t understand her Thai and thought she was offering the fried chicken for me. And after the lunch, when I’m paying for the food she showed me her hand writing receipt as four menus. Then I realized the chicken needed to pay. I was too naive for that moment but it was tasty so I didn’t feel bad. Like her recommend, som tam was good with fried chicken. It was similar to Korean style radishes pickle with fried chicken.

 


 

이전에 올렸던 포스팅에 잊고 올리지 못한 음식들.

점심을 먹으러 호텔에서 나왔다. 그 지역에 대한 정보가 없어서 Sutthisan Winitchai 길을 걸으며 지역 식당을 찾아보았다. 그리고는 현지인들이 점심식사 중인 식당을 골랐다. 그 식당 주변의 가게들은 영업을 중단했거나 아주 오래된 지역 가게들만 운영중이었다. 그 지역은 확실히 투어를 할 곳은 아니었다. 내가 간 지역 레스토랑의 사장님이 영어를 하실 줄 모르셨는데, 다행히도 식사 중이었던 현지인 손님이 메뉴들을 영어로 설명해주고 주문도 도와주셨다. 그 분의 메뉴 설명이 정말 감사했다.

마침내 말로만 듣던 그 유명한 태국음식인 똠얌꿍을 맛보았는데 그게 어떤 음식인지는 사실 잘 몰랐다. 그 맛을 뭐라고 표현해야할 지 모르겠다. 주문을 할 때 고수를 빼달라는 말을 잊었는데, 태국인들이 고수를 빼면 진짜 똠얌꿍이 아니라고 할지도 모르겠다. 이 음식은 익숙해지는데 경험이 좀 필요한 음식이라고 하겠다. 신선한 재료들을 낭비하고 싶지 않아 정말 최선을 다해서 먹었다.

태국어로 똠얌꿍의
똠: 삶은, 끓은
얌ro윰: 맵고 신맛의
꿍: 새우(들어간 재료에 따라 마지막 단어가 바뀔 수 있다고 함)

쏨땀의
쏨: 시다
땀: 으깨고 섞은

카오팟
카오: 쌀
팟: 볶다

말 그대로 볶음밥인데 쉽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또 하나의 메뉴였다.

 

3가지 메뉴를 주문했는데 모두 먹어본 적 없는 음식들이었으며 쏨땀이 먼저 서빙되었다.
사장님께 손에 솜땀 접시와 후라이드 치킨 접시를 들고는 태국어로 말을 뭐라뭐라 하셨는데 쏨땀과 후라이드 치킨이 잘 어울리는 음식이라는 뜻같았다. 어쨌든 나는 그분의 말씀을 전혀 알아듣지 못했고 치킨을 나에게 무료로 주는 거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점심식사 후에 음식값을 내려고 할 때 사장님께서 손글씨로 쓴 영수증을 보여주셨는데 4가지 음식이 적혀 있었다.
그제야 치킨도 사먹어야 하는 것을 깨달았다. 내가 너무 순진했던 것이었지만, 맛은 있었기에 기분이 나쁘지는 않았다. 사장님의 추천처럼, 솜땀은 후라이드 치킨과 잘 어울렸다. 한국의 후라이드 치킨과 무우피클 같았다.

 

 

Why do you travel?

Why do you travel?

I think food is the one big reason why we travel. One of the reason I went to Thai was also food. When I’m searching for Thai, what people keep saying was they enjoyed the Thai food and it encourages me to choose Thai. To write my impression from experiences with Thai food first, It was a sad thing, I didn’t enjoy Thai food that much while I was there.

ไม่ใส่ผักชี (Mị̀ s̄ı̀ p̄hạkchī) 마이 싸이 팍치

Before I go to Thai, I even memorized ‘No coriander’ in Thai.  When I’m ordering food I sometimes forgot to say ‘no coriander’ so I just had to eat or took the coriander out before eat. Someone said if you trying for more than 3 times to eat it then you’ll like it. For me, coriander is a one thing I need to bear not enjoy. Even so,  I was keep trying Thai food until I come back home. I need more chance to find out my favorite Thai food and before that time, my favorite food is Pod thai.

 

Foods I tried ( Sadly I didn’t take many photos every time I eat)

20181011_Pad-thaiPod Thai in BKK

20181013_DSC2354Free food on the way to CNX from BKK by bus but I don’t know the name.

20181015_113345

20181015_113414Green curry and Pineapple fried rice in CNX

20181017_Kaosoi_1Kao soi in CNX

 

 


 

우리가 여행을 하는 큰 이유가 음식인 것 같은데, 내가 태국에 간 이유 중 하나도 음식이었다. 태국에 대해 검색을 할 때 사람들이 계속 했던 말이 그들은 태국음식을 즐겼다는 것이었는데, 그게 내 선택을 부추겼다. 태국음식의 경험에 대한 인상을 먼저 써보자면, 슬프게도 태국에 있는 내내 나는 태국 음식을 그리 즐기지 못했다.

태국에 가기 전에 고수를 넣지 말아달라는 태국어도 외워갔건만. 주문을 할 때는 그 말하는 것을 잊어서 그냥 고수가 들어간 것을 먹거나 먹기 전에 고수를 빼는 작업을 했다. 누군가 말하길, 만약 3번 이상 고수를 먹는 시도를 해보면 그 후엔 고수를 좋아하게 될거라고 했다.
내게 있어 고수는 즐기는 것이 아닌 견뎌야하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태국 음식은 집에 올 때까지 계속 시도했었다. 나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태국 음식을 찾기 위해 더 많은 기회가 필요하고, 그 전까지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은 팟타이인걸로. 이제서야 음식 사진을 많이 찍지 않은 것이 아쉽다.